요코하마의 축구를 했다, 아시아 강한 상대로 이겨 기분 좋다 [ACL현장]
상태바
요코하마의 축구를 했다, 아시아 강한 상대로 이겨 기분 좋다 [ACL현장]
  • 김기현
  • 승인 2020.02.13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청년신문=김기현 기자]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이끄는 요코하마 마리너스는 12일 저녁 7시(한국시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2020 H조 조별리그 첫 경기인 전북현대 전에서 2-1 승리했다. 요코하마는 원정 승리라는 점에서 이익을 얻은 것이다.

▲엔제 포스테코글루 요코하마 마리노스 감독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엔제 포스테코글루 요코하마 마리노스 감독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우선 우리에게 좋은 경기가 되었다. 경기를 잘 했고 많은 기회를 만들었다. 몇골을 더 넣을 수 있었지만 우리는 아시아에서 강한 전북을 상대로 선전한 것에 대해 만족한다” 라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요코하마 마리노스 소속 케이타 선수도 “오늘 여기에 일본 챔피언의 자격으로 경기를 했다. 상대가 누구든 우리는 우리의 축구를 했고 오늘 경기는 잘 했지만 아직 1경기 했을 뿐이다. 우리는 우리의 축구를 게속 할 것이다.” 라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오리 조에 속해있는 팀들은 강팀이고 강한 선수들이다. 모든 팀둘을 존중한다. 축구를 하면서 편안함을 느끼고 매 순간을 즐겨야 한다. 아직 한경기가 끝났다. 우리 경기력으로 상대를 누르고 경기에 나서겠다” 라고 포부를 밝혔다. 

슈퍼컵에서는 어려운 경기력을 보이고 오늘은 요코하마의 축구를 잘 한 것 같다. 한경기를 먼저 한 것이 오늘 경기에 영향력이 있었나에 대해서는 “지난 슈퍼컵에서 후반전에는 다른 경기를 했었다. 그 경기도 이겼어야 했는데 아쉽게 졌다. 오늘 경기 시작과 요코하마의 특유의 경기력으로 나섰다. 후반에 상대가 퇴장당해 쉽게 경기를 가져갈 수 있었지만 그러지 못해 아쉽다. 다득점으로 이어질 수 있는 경기였지만 그러지 못해 아쉽다. 하지만 신경 안쓴다.” 라며 여유있는 모습을 보였다.

전북은 일본을 상대로 이긴 기억이 많다. 그런 전북을 상대로 오늘 승리했고 H조는 3개리그 챔피언과 강팀인 상하이가 속해있다. 다음 경기에 대해서는 “H조는 한국챔피언 호주챔피언이 속해있다. 옆에 케이타 선수가 말했듯이 아직 한경기를 했을 뿐이다. 아챔(ACL)은 원정경기가 큰 도움이 된다. 오늘 승리에 대해서 기쁘지만 다시 재정비와 회복하여 다음 경기에 임하겠다.” 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