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현의 미디어리터러시] 가짜뉴스 끝까지 추적해, “강경 대응”
상태바
[김소현의 미디어리터러시] 가짜뉴스 끝까지 추적해, “강경 대응”
  • 김소현
  • 승인 2020.03.20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19와 관련된 허위조작정보·개인정보 유포 집중단속
▲김소현 기자
▲김소현 기자

[한국청년신문=김소현 기자] 경찰이 코로나 19와 관련된 가짜뉴스에 대해 집중단속 중이다. 생산자와 유포자에 대해서는 끝까지 추적해 사법처리 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경찰청에 따르면 허위조작정보·개인정보 유포에 대해 현재까지 86건, 121명을 검거했으며 111건 내·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허위조작정보의 유통경로는 각종 홈페이지, 맘카페, SNS 등이다.  초기에는 사실 여부를 확인하지 않고 우발적으로 유포됐으나 최근에는 특정 단체나 공공기관, 언론사를 사칭하는 등 악의적이고 조직적인 유포 행위가 늘고 있다. 

가짜뉴스로 인해 피해는 급증하고 있다. 이에 한 시장 상인회는 “확진자가 다녀왔다는 허위 사실로 인해 7억 원 상당의 피해를 보았다.”,

다른 제빵업체 대표는 “신천지와 연관되어 있다는 허위사실로 매출이 10%로 떨어졌다”라며 피해를 호소했다.

경찰청은 악의적이고 조직적인 허위조작정보의 생산·유포 행위에 대해서는 구속수사를 검토하는 등 강력히 대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 “최소한의 확인 과정도 없이 허위조작정보를 퍼 나르는 행위와 개인정보를 유출·유포하는 행위도 엄하게 처벌될 수 있다.”라며 각별한 유의를 당부했다.

한편, 경찰청과 지방청의 모니터링 전담 요원(49명)이 집중 모니터링 중이다.

허위조작정보를 유포할 시 7년 이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 벌금형, 개인정보를 유출·유포할 시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