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코로나 취약계층에 52만원 지급...지자체 모범사례
상태바
전주시, 코로나 취약계층에 52만원 지급...지자체 모범사례
  • 한국청년신문
  • 승인 2020.03.20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청년신문=김기현 기자] 전주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취약계층에게 재난 기본소득 52만원 지급에 대한 문제를 통과 시켰다. 이는 전국 지자체 중 처음있는 일이자 다른 지자체에게 사례로 남게되어 모범적인 모습을 보인 것으로 남게 됐다. 

▲코로나19 극복 위한 전국 최초 전주형 재난기본소득 지원  김승수 전주시장이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전주시청)
▲코로나19 극복 위한 전국 최초 전주형 재난기본소득 지원  김승수 전주시장이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전주시청)

전주시의회는 지난 13일 열린 제 268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재난 기본 소득 지원금 263억5천만원과 총 556억 5천만원 상당의 긴급 추경경정예산안을 증액하여 통과시켰다.

김승수 시장의 “50만원을 지급하자” 라는 발언 이후 임시회를 앞당겨 이 문제에 대한 빠른 의결로 결단을 내린 것이다. 

앞서 언급했듯이 50만원에서 2만7천158원이 증액된 52만7천158원을 지급하기로 통과시켰다. 대상은 실업자와 비정규직 등 5만여명이 될 것으로 보이며, 지급 방법은 지역은행 체크카드 형태로 3개월 안에 전주지역에서 사용해야 한다. 

전주시는 이뿐만 아니라 건강보험관리공단과 지역은행 등 지역상생을 위한 관계기관들이 맞대어 참여하는 테스크포스(TF)를 구성하기로 했다. 

김승수 시장은 “예산은 부족하지만 어디에 얼마를 쓰느냐가 중요하다. 재난 기본소득 지원은 코로나19로 정상적인 경제활동에 나서지 못해 일자리는 물론 생존의 위협받는 분들에게 희망을 주는 것이다. 앞으로 더 좋은 정책을 만들어 코로나19를 같이 극복해 나가는 방법을 더 찾을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