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가맹점과의 14개 프랜차이즈 기업 가맹 수수료 인하 등 상생협력 강화
상태바
경기도 가맹점과의 14개 프랜차이즈 기업 가맹 수수료 인하 등 상생협력 강화
  • 김기현
  • 승인 2020.06.08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 25개 가맹기업에 가맹과의 상생활동 권유에 14개 기업 참여
- 가맹수수료 인하, 배달 프로모션 비용 지원, 매장 방역 지원
- 경기도, 착한기업상 선정시 우수협력업체에 지속적 지원 결단

[한국청년신문=김기현 기자] 경기도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가맹점들을 돕기 위해 경기도에 본사가 있는 25개 가맹기업에 대해 가맹점과의 상생 활동을 권유한 결과 50%가 넘는 14개 기업이 적극 참여에 나섰다.

▲17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공배달앱 전략수립을 위해 군산시 공공배달앱 배달의 명수 가맹점을 방문하여 가맹점주 등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청)
▲17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공배달앱 전략수립을 위해 군산시 공공배달앱 배달의 명수 가맹점을 방문하여 가맹점주 등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는 지난 3월 11일부터 4월 말까지 매출액 등을 고려해 지원 여력이 있다고 판단되는 상위 25개 기업에 대해 가맹수수료 인하 또는 면제와 배달 관련 프로모션 비용을 지원하며 매장 방역 지원 등의 상생협력 방안을 제시했다.

14개 우수 활동 기업으로는  ㈜채선당, ㈜렌즈미, ㈜쿠우쿠우, ㈜놀부, ㈜7번가, 또봉이에프앤에스(주), ㈜크린토피아, ㈜뮤엠영어, 한국미니스톱(주), ㈜달콤, ㈜와이비엠넷, ㈜놀부, ㈜돕는사람들(치킨플러스), ㈜하남에프엔비다.

주요 사례를 보면, 콘택트렌즈 전문 프랜차이즈인 ㈜렌즈미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가맹점의 매출이 부진하자 내부 시스템을 통해 ‘점주들이 원하는 지원안’을 공모했다. 공모 결과 가장 많은 요청이 있었던 가맹 수수료 면제를 시행하기로 하고 가장 피해가 심했던 2,3월 2개월 분의 수수료를 면제해 줬다. 샤브샤브 전문점인 ㈜채선당과 스시·롤·샐러드 뷔페 프랜차이즈 쿠우쿠우도 여기에 동참했다.
커피 전문 프랜차이즈 ㈜달콤 역시 코로나19로 가맹점들의 매출이 급감하자 3개월 분의 가맹 수수료를 면제하고, 가맹점 당 원두 1kg을 무상 지원했다.
이 밖에 피자 전문점인 7번가 피자는 매장 매출이 줄고 배달 주문이 늘자 지난 2월부터 배달 앱의 요일 할인 프로모션 비용을 본사가 부담해 가맹점들의 매출 상승에 기여했다.
경기도는 오는 12월 예정된 ‘경기도 착한기업상’ 선정 시 이들 우수 협력업체에 대해 가점을 부여하는 등 지속적인 지원을 통해 도내 상생 문화 확산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김지예 경기도 공정경제과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가맹본부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도 상생을 위해 고통분담에 참여한 14개 가맹본부에 박수를 보낸다”며 “가맹본부와 점주 상생문화 확산을 이끄는 경기도가 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