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코로나19 피해농가 돕기 착한소비 운동 판매액 20억 넘어
상태바
경기도, 코로나19 피해농가 돕기 착한소비 운동 판매액 20억 넘어
  • 김기현
  • 승인 2020.06.22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 코로나19 피해 농가 돕기 농산물 착한소비운동
- 매출 석 달여 만에 20억 5천만 원 달성
- 18차례 행사. 친환경 학교급식 및 지역특산 농산물 500t 판매
- 이재명 경기도지사 SNS로 홍보. 판매에 큰 역할
- 경기도, 좋은 품질, 착한 가격, 도민들의 착한 소비의식이 만들어 낸 결과 평가

[한국청년신문=김기현 기자] 경기도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농가를 돕기위한 착한 소비 운동을 펼쳐 판매액을 20억을 넘어 지자체로써 모범적인 결과를 얻어냈다. 이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하여 도민들이 함께 만들어낸 결과로써 더 빛이나는 결과이다.

▲4일 오후 안성시 안성만춤 아트홀 앞에서 코로나19 피해농가 돕기 승차구매(드라이브 스루) 특별 할인 판매 행사가 열리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
▲4일 오후 안성시 안성만춤 아트홀 앞에서 코로나19 피해농가 돕기 승차구매(드라이브 스루) 특별 할인 판매 행사가 열리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3월 9일부터 6월 13일까지 18차례의 착한 소비 행사를 온라인(마켓경기)과 오프라인, 드라이브 스루 구매 방식으로 진행해 농산물 500t을 판매해 20억 5,465,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번 착한소비 운동은 코로나19에 따른 개학 연기로 납품 길이 막힌 학교 급식용 친환경 딸기재배 농가를 돕기위해 지난 3월 9일 처음 시작됐다. 이 행사에서는 친환경 학교급식 딸기 9.5t 9천5백만원을 판매해 농가의 어려움을 해소했다.

이후 3월 11일부터 학교급식용 농산물 10종을 꾸러미로 묶어 판매한 친환경꾸러미는 5월 6일까지 72t이 판매돼 6억 5천만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특히 3월 11일 행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자신의 사회관계망 서비스(SNS) 통해 홍보를 하면서 7천개가 넘는 물량이 두 시간 만에 판매되는 기염을 토했다. 

코로나19 위기 상황이 장기화된 4월부터 도는 새로운 판매방식으로 드라이브 스루(승차 구매)를 도입했다. 

▲4일 오후 안성시 안성만춤 아트홀 앞에서 코로나19 피해농가 돕기 승차구매(드라이브 스루) 특별 할인 판매 행사가 열리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
▲4일 오후 안성시 안성만춤 아트홀 앞에서 코로나19 피해농가 돕기 승차구매(드라이브 스루) 특별 할인 판매 행사가 열리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

드라이브 스루 장터는 지난 4월 2일부터 3일까지 이틀 간 서수원 ~ 의왕 간 고속화도로 의왕휴게소에서 3개 품목으로 시작해 친환경 및 학교급식 농산물 5백 8십만 원을 판매했다. 이어 안성(4월 4일), 수원(4월 11일, 5월 2일), 안양(4월 18일), 여주(4월 25일), 파주(5월 16일, 5월 30일), 의정부(5월 23일), 김포(6월 13일)까지 진행했다.

특히, 처음 3개 품목만 판매하던 것이 소비자들과 농가들의 요구에 따라 농산물, 축산물, 수산물, 화훼류와 지역 특산품 등 10개 품목으로 다양화됐고 수원시와 파주시에서는 시민들의 요청에 따라 앙코르 행사를 추진하기도 했다. 

경기도 드라이브 스루 장터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사회관계망 서비스(SNS) 를 통해 널리 알려져 많은 성과를 올리자 여러 시․군에서 유치경쟁이 벌어지기도 하였다. 여주, 양평, 성남에서는 경기도 드라이브 스루장터 운영 노하우와 자료를 받아 자체적으로 지역농산물 팔아 주기 행사를 열기도 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전환되며, 수백m가 넘는 차량 행렬을 이루며 1시간 넘게 기다리면서도 인증샷을 찍거나 가족들과 얘기를 하며 즐거워하는 등 시민들이 뜨거운 호응을 보냈다.”면서 “좋은 품질, 착한 가격, 시민들의 착한 소비의식이 어우러져 만든 결과라고 본다.”고 전했다. 

경기도는 기존 로컬푸드 판매장 등에도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농산물 판매방식을 병행하고 친환경 학교급식 농산물을 이용한 반조리식 상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