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도지사, “수술실 CCTV 의무화 정책 국회 요청”
상태바
이재명 도지사, “수술실 CCTV 의무화 정책 국회 요청”
  • 김기현
  • 승인 2020.07.27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회의원 300명에 ‘의료기관 수술실 CCTV 설치’ 입법 지원을 위한 서한문 발송
- CCTV 설치 의무화 입법 필요성 강조

[한국청년신문=김기현 기자] 공공병원에 이어 민간병원에도 수술실 CCTV 도입을 추진 중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이하 '이 지사')가 국회의원 300명에게 ‘병원 수술실 CCTV 설치’에 대해 적극적인 관심과 협력을 호소하는 서한문을 보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국회 더불어민주당 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 (사진제공=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국회 더불어민주당 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 (사진제공=경기도)

이 지사는 “병원 수술실 CCTV 설치는 환자들이 안심하고 수술 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수 있는 최소한의 방안”이라며 “사업의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수술실 CCTV 설치를 의무화하는 입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병원 수술실에서의 대리수술을 비롯한 불미스러운 사건들로 인해 환자와 병원 간 불신의 벽이 매우 높다.”면서 “수술실 CCTV 설치는 환자들의 신뢰를 확보할 수 있어 결국 환자와 병원, 의료진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정책이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또 “경기도는 현재 민간 의료기관의 수술실 CCTV의 설치·운영을 뒷받침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라며 “사업의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수술실 CCTV 설치를 의무화하는 입법이 필요하다. 국민적 관심이 높은 사안인 만큼 의원님들이 관심을 갖고 역할을 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호소했다. 

경기도는 지난 2018년 10월 전국 최초로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수술실에 CCTV를 설치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해 5월에는 수원, 의정부, 파주, 이천, 포천 등 경기도의료원 산하 6개 병원 전체에 수술실 CCTV를 설치․운영하고 있다.

최근에는 민간의료기관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민간의료기관 수술실CCTV 설치비 일부 지원을 위한 참여 의료기관을 공모했다. 지원 대상 기관은 7월 말 확정될 예정이다. 

한편, 대한의사협회를 비롯하여 의료계에서는 수술실 CCTV 설치 의무화 법안의 강력한 반대의사를 표하며 의료진의 인권침해를 주장하고 있어 난관이 예상된다.

경기도는 수술실CCTV 설치 확대를 위한 도 차원에서의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며 정부, 국회와도 적극적인 협력을 요청할 방침이다.

▲국회의원 300명에게 발송된 서한문 (사진제공=경기도)
▲국회의원 300명에게 발송된 서한문 (사진제공=경기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