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한적 거리두기 2단계에서 완전한 거리두기 2단계로…한층 더 강화된 수도권 방역수칙
상태바
제한적 거리두기 2단계에서 완전한 거리두기 2단계로…한층 더 강화된 수도권 방역수칙
  • 이채민 청년기자
  • 승인 2020.08.20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위험시설 및 실내 국공립시설 운영 중단
- 행사와 모임은 참석 인원 수에 제한 둬
- 교회, 대면 예배 → 비대면 온라인 예배로

[한국청년신문=이채민 청년기자] 국내 코로나 19 확진자 수가 지난 13일부터 수도권을 중심으로연일 증가하는 가운데 정부가 수도권 방역수칙을 대폭 강화하기로 하였다. 따라서 19일부터 수도권은 완전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방역 조치에 들어간다.

▲ (사진출처= 서울특별시 홈페이지)

서울과 경기 지역은 지난 16일부터 제한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취하고 있었다. 하지만 고위험시설의 운영을 금지하지는 않았던 제한적 2단계 조치와는 달리, 오늘(19일)부터 진행될 완전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는 고위험시설의 운영을 전면 금지함과 더불어, 미술관이나 박물관, 도서관과 같은 실내 국공립시설의 운영 또한 중단된다.

방역당국이 지정한 고위험시설은 PC방과 노래방, 결혼식장 내 뷔페와 실내 스탠딩 공연장, 유흥주점(클럽, 룸살롱 등), 감성주점, 단란주점과 헌팅포차이다. 유통물류센터 또한 고위험시설군에 속하지만, 필수산업시설이라는 이유에서 운영을 허용한다.

수도권에서는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 집결하는 행사나 모임 등도 모두 금지된다. 따라서 전시회나 설명회, 학술대회 등의 실내 행사나 대규모 콘서트, 축제 등의 행사는 모두 방역당국이 지정한 참석 인원 수를 지켜야 한다. 결혼식이나 돌잔치, 환갑잔치 등의 진행 또한 50명 미만인 하객의 참석만을 허용하며 채용시험이나 자격증 시험을 치르는 시험장은 인원수를 50명 미만으로 하여 진행해야 한다. 이를 어길 시 행사나 모임의 주최자와 참석자 모두 3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내야 하며 코로나 19 확진자 발생 시 입원·치료·방역비에 대한 구상권이 청구된다.

한편 방역당국은 정부·공공기관의 필수 활동이나 주주총회 및 임금협상과 같은 기업의 경영 필수 활동에는 인원을 제한하지 않는 예외를 두기로 했다.

교회는 대면 방식의 정규 예배 대신 비대면 방식의 온라인 예배를 진행해야 하며 교회 내 소모임과 식사 모임은 모두 금지된다. 성당과 절은 방역을 철저히 한다는 보장 하에 대면 예배가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