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현의 미디어리터러시] 문 대통령 "내 욕은 허용해도 방역 가짜뉴스는 불용"
상태바
[김소현의 미디어리터러시] 문 대통령 "내 욕은 허용해도 방역 가짜뉴스는 불용"
  • 김소현 기자
  • 승인 2020.08.28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소현 기자
▲김소현 기자

[한국청년신문] 지난 27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한국 교회 지도자들과의 간담회가 진행됐다. 간담회에서 문 대통령은 가짜 뉴스에 대해 엄정 대응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일부 지도자들이 가짜 뉴스의 엄정한 대응 요청에 문 대통령은 "가짜 뉴스는 저희도 단호한 대응을 할 것이다."라고 답했다며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어 "정부를 비난하거나 대통령을 모욕하는 정도는 표현의 범주로 허용된다." 그러나 "방역을 방해해서 다수 국민께 피해를 입히는 가짜 뉴스는 허용할 수 없다."라며 가짜 뉴스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특히 "일부 교회가 가짜 뉴스의 진원이라는 말도 있으니 그 점에 대해서는 우리가 (함께) 노력을 해 나갔으면 한다."라며 정부의 노력에 대해 교회에서 함께하길 당부했다.

교회에서 집단 감염 사례가 잇따르면서 다시 비상이 걸렸다.  코로나19와 관련된 가짜 뉴스는 방역에 혼선을 줄 뿐만 아니라 우리의 건강을 위협하는 일이 될 수 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퍼지며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이 환자'까지 늘고 있다.  공동체 의식으로 방역수칙을 잘 지키며 가짜 뉴스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워야 한다.

한편 간담회는 2시간 가까이 진행됐으며 코로나19 비상상황임을 감안해 오찬 대신 다과회 형식으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