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의 생각플러스] 1인 청년가구 정책, 지역별 실태 파악이 우선
상태바
[김현수의 생각플러스] 1인 청년가구 정책, 지역별 실태 파악이 우선
  • 김현수 기자
  • 승인 2020.09.25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수 기자
▲김현수 기자

[한국청년신문] 각 지역별 1인 청년가구 실태조사를 실시해 청년 당사자에 따라 맞춤형 주거정책을 설계하고 지원해야한다. 

기획재정부가 지난 6월 25일에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1인 가구의 비중은 지난해 기준으로 10가구 중 3가구에 이른다고 한다. 이 중 20대는 약 74%, 30대는 약 32%를 차지했다.

이를 자세하게 나타낸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올해 3월에 발표한 '청년층 생활실태 및 복지욕구 조사'에 따르면 청년 비독립 1인가구는 41%가 기숙사에 거주하고 있으며 독립 1인 가구는 다세대 또는 다가구 단독주택에서 거주하고 있는 경우가 각각 24.98%, 23.39%로 나타났다.

이처럼 1인 청년가구의 비율이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으며 이에 따른 소비시장의 트렌드도 변화하고 있다. 하지만 지자체별로 1인 청년가구들을 지원하는 정책은 얼마나 도입이 되었을까. 

그래도 수도권은 움직임이 보이고 있고 도입 및 시행을 시작하고 있다. 서울시의 경우는 2016년에 1인가구 지원조례가 마련되면서 자치구별로 정책이 확대되고 있다. 경기도는 커뮤니티 구성, 부산시는 월세지원, 전주시는 사회주택 등을 통해 청년들의 주거지원에 앞장서고 있다.

1인 청년 가구의 실태는 어떠할까. 아쉽게도 지역 청년만을 대상으로 진행된 사례를 없다. 청년의 전반적인 조사를 진행하면서 하나의 소주제로 다룬 보고서들은 존재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 17개 시·도 지역, 나아가 서울시의 25개 자치구의 상황이나 환경이 다르게 작용하고 있고 청년들에게 미치는 영향이 크다. 그래서 각 지역별로 서울 같이 대도시의 경우는 자치구별로 실태조사를 실시해서 그에 맞는 정책을 펼쳐야한다.

이것이 바로 맞춤형 촘촘한 정책 도입이 아닐까 생각한다. 물론 청년만의 문제는 아니다. 각 정부부처에서 큰 틀을 잡아주고 이에 대한 세부적인 것은 각 지자체별로 현 실태를 파악하고 그에 맞는 정책을 적용해야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고 만족도가 높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