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교통수단, 자율주행 자동차
상태바
차세대 교통수단, 자율주행 자동차
  • 조하민 청년기자
  • 승인 2020.10.12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자율주행 기능을 가진 커넥티드카 같은 미래차 육성에 힘써 ...
▲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콘셉트 캐빈'(사진제공=현대자동차)
▲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콘셉트 캐빈'(사진제공=현대자동차)

[한국청년신문=조하민 청년기자] 전기차 배터리에서 어느정도 성과를 내고 나서 자율주행 기술을 접목한 커넥티드카 기술에 대한 투자를 가속하고 있는 등 LG그룹 구광모 회장(이하 '구 회장')은 미래를 생각한 자동차 장치와 시스템 사업을 집중 육성하고 있다.

LG 화학 전지사업부는 상반기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9% 증가한 약 5조억 원을 달성했다. 작년 상반기 ESS(에너지저장시스템) 화재 사건 때의 2천억 원 규모의 손해을 만회하는 천억 원 규모의 영업이익을 낸 것이다. 전기차 시장 침체 속에서도 2분기 기준 사업에서 흑자를 내 수익성을 창출한 만큼 앞으로의 전망이 밝다는 평가를 받는 점이 주목할 만하다. 이에 반해 7배 정도 확장된 약 3천억 원의 영업손실이 발생한 LG전자 VS부문과 LG이노텍 전장부품 사업부는 매출과 영업익이 성장하지 못했다. 

이처럼 코로나19라는 특별한 상황 속에서 올해 상반기 LG 기업의 자동차에 대한 실적은 각 계열사 사업부마다 갈린 결과를 보여줬다. 전체적인 성장이 잠시 주춤한 것은 어쩔수 없더라도 적자가 계속되어 쌓이고 있다는 점은 변하지 않는 사실이다. 품질 상태가 중요한 자동차산업 특성상 완성된 차를 만드는 기업은 부품협력사를 바꾸지 않고 유지하는 편이라 이 분야에 늦게 뛰어든 LG로서는 불리한 조건을 가지고 시작한다고 보면 된다.

그래서 구 회장은 이 문제를 높은 기술력으로 승부해 해결하려는 전략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2018년 LG전자가 인수합병 역사상 최대 금액을 투입해 차량 전조등 제조기업 ZKW를 인수한 것을 예로 들 수 있다. 전조등은 우리 몸의 눈처럼 자율주행차의 안전을 보장하는 미래차의 핵심부품이기 때문에 ZKW 인수는 전장제품들을 늘려서 미래차 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발걸음으로 손꼽힌다.

그 외에 그룹 차원의 기술 투자도 진행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LG는 지난달 23일 LG테크놀로지벤처스를 통해 이스라엘 스타트업 오로라랩스에 토요타 포르쉐 등과 함께 약 270억 원 규모로 함께 참여해 투자했다고 한다. 원격 차량진단과 무선 업데이트 그리고 보안 해결방안을 제공하는 기업인 오로라랩스에 자본을 쏟아 차량통신부품 기술을 고도화 할 수 있을거라는 분석이 나와 기대가 된다. 그리고 LG테크놀로지벤처스 또한 사업을 키우기 위해 라이드셀 등 자율주행 스타트업 기업에 집중투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