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아고라] 대국민 극복과제? 언론의 정치적 잣대가 되어버린 코로나19
상태바
[청년아고라] 대국민 극복과제? 언론의 정치적 잣대가 되어버린 코로나19
  • 신성원 칼럼니스트
  • 승인 2020.11.17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성원 한국청년신문 칼럼니스트
▲신성원 한국청년신문 칼럼니스트

[한국청년신문] 각 언론사의 진영논리는 독자들의 다양한 정치적 수요를 공급하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하지만 현재 언론사들은 대국민 극복과제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조차 진영논리의 도구로 활용하고 있다. 필자는 대한민국의 언론인을 꿈꾸는 청년 언론인으로서 국가 공동의 극복과제를 정치적 잣대와 편 가르기의 수단으로 악용하는 현 언론사들의 실태를 규탄하고자 한다. 

3대 중앙일간지(조선일보·중앙일보·동아일보)는 지난 7월 15일부터 8월 15일까지 한 달간 광복절 광화문 집회 광고를 총 36회에 걸쳐 게재했다. 이는 6월과 7월에 코로나19의 가을 대유행을 대비하던 질병관리본부의 방향성과는 반대되는 것으로, 정부의 방역 대책에 반하는 일이다. 보수 언론사들은 비교적 확진자 수가 적었던 6월과 7월에도 끊임없이 정부의 방역 대책을 비판하였는데, 위와 같은 행위는 매우 이중적 잣대가 아닐 수 없다. 코로나19의 대확산으로 이어질 수 있는 대규모 집회에 대한 광고를 기재한 것은 광고수익 창출을 넘어 진영논리에 의한 숨겨진 의도로 해석되며 미필적 고의에 의한 행위이다.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의 여론조사기관인 리서치뷰에서 3대 중앙일간지의 광고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표본집단 : 대한민국 국적의 18세 이상 남녀 1,000명, 신뢰도 95%)에 따르면 광복절 광화문 집회 광고에 대해 60%가 ‘공공의 안전을 위험에 빠뜨린 무책임한 행위’라고 응답했으며 오직 25%만이 ‘의견광고를 실어준 것일 뿐’이라며 언론사의 입장에 동의했다. 이는 절반 이상의 국민이 언론사의 코로나19 극복에 등지는 태도를 비판적으로 의심함을 의미한다.

진보 언론사 또한 코로나19의 진영논리로 인한 비판에 자유롭지 못하다. 지난 8월 15일 대규모 집회를 강행한 것은 태극기 집회뿐만이 아니었다. 대표적인 진보 단체인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하 민노총)에서 또한 대규모 집회를 강행했다. 이 단체들의 집회행위는 불법이었으나, 보수 단체들과 달리 해산 명령이 내려오지 않았으며 코로나19 재확산 이후에도 동선 파악이 시행되지 않았다. 또한 보수 집회의 참여자들이 ‘강제 조사 대상자’에 지정된 한편, 이들에 대한 실시는 언급조차 없었다. 문제는 진보 언론사들이 이러한 점을 전혀 보도하지 않았음에 있다. 민노총의 대규모 집회에 대한 언급은 일부 보수 언론사들의 기자에 의해 작게 보도될 뿐 진보 언론사에서는 어떠한 언급도 이뤄지지 않았다. 대표적인 진보 언론사인 경향신문과 한겨레신문의 검색란에 ‘민노총’을 입력했을 때 이와 관련된 기사를 찾아볼 수 없었다는 점은 진보 언론사의 선별적 보도 경향을 단편적으로 보여준다.

언론은 여론을 형성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현 코로나 사태는 진영의 논리와는 무관하게, 모든 국민이 국가적인 차원에서 함께 힘쓰고 노력해야 할 국가적 재난 사안이다. 현재의 언론사들은 모두가 함께 극복해나갈 수 있게 통합된 여론을 형성하고 이에 맞추어 통합과제를 해결해 나가는 모범적 언론사로 거듭날 수 있기를 바란다. ‘대코로나 시대’의 극복은 국민과 언론 그리고 정부 모두가 하나되어 정치적 잣대를 벗어던질 때 비로소 진전이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