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에도 5인모임 금지, 거주지 다르면 '직계가족'도 과태료
상태바
설 연휴에도 5인모임 금지, 거주지 다르면 '직계가족'도 과태료
  • 오예원 청년기자
  • 승인 2021.02.01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2주간 연장...설에도 5인 이상 집합금지
▲ 정세균 총리(사진제공=뉴스1)
▲ 정세균 총리(사진제공=뉴스1)

[한국청년신문=오예원 청년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을 막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를 2주 더 연장했다. 이는 내달 14일까지로 설 연휴에도 5인 이상 집합금지, 다중이용시설의 오후 9시 이후 영업 제한이 적용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31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조정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최근 신규 확진자 수가 300~400명대로 감소하자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완화하는 방안도 검토하였으나, 최근 코로나19의 확산세가 다시 심각해지고 있다는 판단에서 거리두기 단계를 현행과 같이 유지하였다고 설명했다. IM선교회 집단감염에 이어 병원, 게임장, 체육시설 등 일상감염도 많아지고 주요 방역지표도 악화하고 있기 때문에 설 연휴까지 개인적인 접촉 및 모임을 통한 재확산을 막기 위함이다.

다만 영화관, 공연장 등 일부 다중이용시설의 방역수칙은 일부 완화했다. 우선 수도권 내 실내체육시설은 샤워실을 이용할 수 없었으나, 다음 달부터는 샤워부스 등을 한 칸씩 띄우면 이용가능하다. 수도권의 공연장과 영화관은 집단감염이 없었고, 마스크를 항시 착용할 수 있어서 2.5단계에서 동반자 외 두 칸 띄어앉기와 1.5단계, 2단계에서는 동반자 외 좌석 한 칸 띄어앉기로 완화되었다. 또한, 스키장 등 겨울 스포츠시설은 영업제한 조치를 해제하며 오후 9시 이후에도 운영이 가능해진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3차 확산세를 설 연휴까지 확실히 안정시켜야 백신 접종과 3월 개학이 차질 없이 이뤄지고 이를 발판 삼아 소중한 일상의 회복을 앞당길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해서는 "하루하루 버티고 계신 자영업자분들을 생각하면 정말 안타깝고 송구한 심정"이라며 "하지만 설 연휴가 끝날 때까지 협조와 참여가 절실하고 3차 유행의 고비를 넘길 수 있도록 조금만 더 힘내주실 것을 호소드린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백신 관련 내용도 발표하였다. 정 총리는 "어제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우리나라에 공급될 백신 관련 통보가 있었다"며 "이르면 2월 중순에 화이자 백신 11만 7천 도즈, 약 6만 명분이 국내에 들어온다"고 전했다. 

또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도 WHO 세계보건기구의 긴급사용승인을 거쳐 상반기 중 최소 130만 명분, 최대 219만 명분이 도입되며, 이 가운데 최소 30만 명분 이상은 2~3월 중 공급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