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중인 한국주택공사 LH땅 투기
상태바
논란중인 한국주택공사 LH땅 투기
  • 김류경 청년기자
  • 승인 2021.03.16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20여명 신도시 토지투기 적발
-나무를 빽빽하게 심어놔 영농보상까지 노려
땅투기에 분노한 시민들이 시위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뉴스1])
▲ 땅투기에 분노한 시민들이 시위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뉴스1])

[한국청년신문=김류경기자]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신도시 토지투기를 하다 적발되었다.

2021년 3월 2일 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 20여명이 3기 신도시 토지 7천평을 사전에 샀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LH직원들은 2018년 4월부터 2020년 6월까지 배우자와 가족이 모두 7천평을 100억원 가량 산 것으로 밝혀졌고 매입 자금 중 약 58억원은 대출이었다. 심지어 보상을 노려 30cm 묘목을 1m도 안되는 간격으로 아주 빽빽하게 심어놔 더욱 논란을 일으켰다. 나무를 심으면 토지보상은 물론 영농보상까지 덤으로 얻을수 있기 때문이다.

땅 투기에 분노한 시민들은 시위를 하는 등 비판을 했지만 LH직원들은 오히려 ‘내부에서는 신경도 안 씀’이라는 제목의 글을 블라인드 게시판에 올려 논란을 일으켰다. 블라인드에 가입하려면 해당 회사의 이메일 계정으로 인증을 받기 때문에 글쓴이는 LH직원으로 여겨졌다.

대검찰청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땅투기 사태 수사를 지원하기 위해 검찰 내 수사협력단을 설치하기로 했다. 대검은 3기 신도시 관할 검찰청 부동산 투기 부장검사 회의를 열고 수사협력단 설치 등 경찰과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조오섭 국회의원은 땅투기 재발 방지를 위해 ‘공직자 부동산 투기 근절 3법’을 대표발의했다고 14일 밝혔다. 공공주택사업자의 임직원이 직위 또는 직책과 무관하게 업무상 비밀 또는 직무집행 과정에서 취득한 정보를 악용해 부정한 방법으로 재산을 증식하는 투기행위를 막고 적발시 징벌적 처벌을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조오섭 의원은 ‘공직사회의 오래되고 잘못된 관행과 불감증을 바로 잡는 법,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기 위해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